(서울=연합뉴스) 실업자 수가 외환위기 이후 가장 많은 수준으로 치솟는 등 고용시장이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청와대는 12일 고용지표 악화와 관련해 "경제의 체질이 바뀌면서 수반되는 통증"이라며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연합뉴스TV, 편집: 박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