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동물학대 수사 의뢰…임시보호인 "뭉클해"

(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철창 속에서 학대당하다가 구조된 강아지가 임시돌봄처에서 고양이의 젖을 먹고 성장하고 있다는 훈훈한 소식이 알려졌다.

[독자 제공] 유튜브로 보기

13일 경기도 양주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양주시의 한 주택 마당에서 학대견 구조 활동이 이뤄졌다.

이곳에서 갓 태어난 강아지들을 철창에 가둔 뒤 어미의 젖을 먹지 못하게 하고 있다는 제보가 있어서였다.

실제로 현장에서 발견된 강아지 5마리는 태어난 지 열흘가량 된 것으로 추정되며, 제대로 먹지 못해 기력을 잃은 채 자기들끼리 몸을 포개고 있었다.

구조된 직후 강아지 5마리 중 4마리는 바로 숨졌고, 서울 양천구에 사는 조은희(47·여)씨가 현재 살아남은 1마리를 임시로 돌보고 있다.

조씨는 이 강아지에게 '복돌이'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분유를 먹이며 정성껏 돌보고 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조씨의 집에서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

조씨는 지난달 말 폭우 때 새끼를 낳은 유기묘도 집으로 데려와 임시로 돌보고 있었는데, 이 어미 고양이가 복돌이에게 젖을 물린 것이다.

새끼 고양이들과 강아지가 마치 원래 형제였던 것처럼 함께 젖을 먹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조씨는 "그 장면을 처음 보자 너무 뭉클했다"면서 "어미(고양이)가 '그루밍'(핥아주는 것)도 해주고, 이제는 제 새끼처럼 돌보고 있다"고 말했다.

복돌이는 현재 건강을 완전히 회복했으며, 젖을 뗀 뒤 가게 될 입양처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의 집에서 어미 개도 학대를 당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며칠 뒤 동물권 단체 '케어'가 구조를 하러 왔을 때 어미 개는 이미 사라진 뒤였다.

집주인인 A씨는 양주시에 "동네를 돌아다니던 유기견이 새끼를 낳아 분리를 시켜놓은 것뿐"이라며 "사라진 어미 개의 행방은 나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양주시는 어미 개를 찾기 위해 현장에 포획 틀을 설치해놓은 한편, A씨를 동물학대 혐의로 수사해 달라고 양주경찰서에 의뢰했다.

suk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