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27)씨가 새벽에 남자친구와 다퉈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가 구씨에게 폭행당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구씨는 쌍방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씨는 헤어지자고 요구하는 A씨와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경찰이 출동해 상황을 파악했고,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인 것은 아니다"라며 "당사자와 출석일정을 잡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하라, 새벽에 경찰 출동...왜?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p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