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평양정상회담] 경기 접경지역 주민들 평화 통일 기대

송고시간2018-09-18 11:23

댓글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하루빨리 통일이 이뤄졌으면 좋겠습니다."

[평양정상회담] 환영인파에 인사하는 문 대통령
[평양정상회담] 환영인파에 인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오전 북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환영나온 평양 시민들에게 손 흔들어 답례하는 장면이 이날 서울 중구 동대문 메인프레스센터에 생중계되고 있다. 2018.9.18 jeong@yna.co.kr (끝)

18일 오전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난 반세기 동안 분단의 아픔을 생생히 느끼며 살아온 경기도 파주 등 인근 접경지역 주민들은 부푼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개성으로 향하는 길목인 파주지역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관계 개선이 지역발전에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800여m의 거리를 두고 북한의 선전마을인 기정동 마을을 마주하고 있는 대성동 마을 김동구 이장은 "지난봄 정상회담 후 대성동 마을은 지금까지 너무 평화스럽다"면서 "추석을 앞둔 이번 회담에서도 대성동마을뿐 아니라 온 국민이 자랑할 수 있는 좋은 결과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근 해마루촌 김경수 이장은 "지난해까지도 남북관계가 경색됐었는데, 올봄부터 얼음 녹듯 녹고 있다"면서 "이번 회담에서 접경지역 긴장이 더 완화되고 남북의 경기회복까지 이어지면 더 바랄 게 없다"고 강조했다.

이완배 군내면 통일촌 이장은 "북한이 핵실험을 하거나 미사일을 발사할 때마다 접경지 주민들은 항상 긴장감을 느끼고 불안한 생활을 해왔다"면서 "이번 회담에서는 접경지 주민들이 불안감에서 완전히 해방될 수 있는 좋은 결과가 나오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임진강변의 황금 들녘
임진강변의 황금 들녘

(파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남북정상회담 첫날인 18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임진강변의 황금 들녘을 사진 찍고 있다. 2018.9.18 andphotodo@yna.co.kr (끝)

이른 아침부터 임진각 관광지를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은 임진각 전망대에서 북측을 바라보며 대통령이 평양공항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손뼉을 치며 환영했다.

파주시 문산읍에 거주하는 김태현(65)씨는 "남북 정상이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종전선언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파주시 적성면의 김준화(72)씨는 "회담을 통해 남북 협력이 잘돼 한반도의 경제가 크게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