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유호 실종 20년]⑦통신두절부터 수사까지…사건일지

(서울·자카르타·싱가포르=연합뉴스) 홍덕화 기자 = 오는 29일은 화물선 텐유호가 동남아시아 해적들이 자주 출몰하는 말라카해협에서 실종됐다고 신고된 지 20주년이 되는 날이다.

텐유호는 1998년 9월 27일 오후 10시 20분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의 쿠알라항(港)을 떠나 인천으로 오다가 실종됐다. 선박은 두 달 반 후에 중국에서 이름이 변조된 채 발견됐으나, 이 배에 타고 있던 선장과 기관사 등 선원 14명과 이 배의 화물이었던 한국 조달청이 발주한 알루미늄 3천6t의 행방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탐사보도팀은 국가기록원 서울기록관과 부산기록관에 보존된 서류, 법원 판결문, 해양경찰청(해경청) 수사기록, 중국 경찰망에 공개된 비망록, 인도네시아와 싱가포르 교민 인터뷰 내용 등을 토대로 텐유호 실종사건의 발생과 경과 등 전개 과정 등을 정리했다.

다음은 텐유호 실종부터 관계자 수사까지 관련 사건 일지.

◇ 1998년

▲ 6.24 = 텐유호 선원 14명을 모집한 선원 송출업자인 김태국 마린스 차이나(Marines China) 대표, 이민법 위반 혐의로 홍콩 이민국에 체포됨

▲ 9.4 = 텐유호, 울산항 출항

▲ 9.25 = 텐유호, 인도네시아 북부 수마트라의 쿠알라항 입항. 조달청이 발주한 알루미늄 3천6t 선적 작업 개시

▲ 9.27 = 텐유호 오후 10시 20분께 10월 8일 인천항 도착 예정으로 쿠알라항 출항

▲ 9.28 (오전 1시30분) = 텐유호, 선주인 일본 마쓰모토 기선(Masumoto Shipping)과 교신 후 통신 두절

▲ 9.29 = 마쓰모토 기선, 국제상공회의소(ICC) 산하 국제해사국 소속 말레이시아 소재 해적신고센터(PRC·이하 국제 해적신고센터) 에 텐유호 교신 중단 신고. 일본 해상보안청에도 텐유호 실종 신고.

▲ 10.1 = 해경청, 일본 제7관구 해상보안본부로부터 선박 소재 확인 요청받고 청와대·외교통상부 등 관계 부처에 실종사건 발생 보고

▲ 10.2 = 해경청, 인도네시아·대만·필리핀·일본·말레이시아 등 관련 국가에 텐유호 수배 정보 요청.

▲ 10.8 = 텐유호, 인천항 도착 예정일임에도 입항하지 않음. 텐유호 선장 아내 이진숙 씨, 부산 해양경찰서에 텐유호 통신두절 내용 접수

▲ 10.11 = 텐유호, '비토리아'(Vittoria)로 선명 바뀐 채 미얀마 양곤항 입항

▲ 10.15 = 신영주 선장 형 신영무 씨(가족), 한국인 2명 행방 확인 요청 탄원서 제출

▲ 12.21 = 온두라스 국적의 '산에이-1'(SANEI-1)호, 중국 장쑤(江蘇)성 장자강(張家港)항에 입항

▲ 12.23 = 국제 해적신고센터, 산에이-1호가 텐유호로 밝혀짐에 따라 국제수배 해제. 중국 공안당국 산에이-1호 조사 계속

▲ 12.31 = 중국 외교부, 산에이-1호가 텐유호임을 공식 발표하며 "선원 14명, 해적에 살해됐을 우려" 표명. 해경청 박찬현 국제협력계장(경감), 배진환 외사반장(경위), 선박 탐문 수사차 중국 방문

◇ 1999년

▲ 1.18 = 중국 공안당국, 실종된 텐유호와 같은 엔진 번호를 가진 산에이 1호의 인도네시아인 16명에 대해 선상 조사를 계속하는 것으로 확인

▲ 1.25 = 조민오 주(駐)홍콩 한국총영사관 치안관, 홍콩교도소에 수감된 김태국 대표 면회 중 '용의자 이동걸'에 관한 정보 입수해 한국 경찰청에 보고

▲ 1.27 = 이동걸, 김포공항 통해 러시아로 출국

▲ 1.30 = 해경청, 이동걸에 대한 출국 금지 요청

▲ 1.31 = 이동걸, 러시아에서 김포공항 통해 입국

▲ 2.5 = 해경청, 통신제한조치(감청영장) 발부받아 이동걸 가택과 중국 거주 김태국 대표의 국내 본가 감청 개시

▲ 2.9 = 해경청, 이동걸 소재 파악해 고속도로에서 추격전 벌였으나 검거 실패

▲ 2.10 = 경부고속도로 부산 출발점 매표소에서 이동걸과 내연녀 체포

▲ 2.16 = 이병철(무역회사 대표), 김상래(선박등록업체 대표) 등 공범 검거

▲ 2.19 = 해경청, 이병철, 김상래, 최막점 등 공범 3인과 이동걸의 사건 기록을 인천지검에 송치

▲ 4.2 = 인천지법, 이동걸과 국내 공범 3인에 대한 첫 공판기일

▲ 4.15 = 중국 우한(武漢)해사법원 민사부, 재정결정 통해 텐유호(위장 선박명은 '산에이-1') 텐유해운에 반환하라고 판결

▲ 7.30 = 인천지법 1심 판결. 이동걸에게 징역 3년, 김상래 등 공범 3명에 각각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선고

▲ 7.12∼17 = 인천지검 형사3부 곽규홍 검사 등 2명, 6일간 중국 장쑤성 공안청 방문해 650장 분량의 중국 측 수사기록 확보

▲ 8.7 = 중국 공안부 수사요원 6명 방한, 인천 송도비치호텔에 수사본부 설치하고 6일간 출장수사. 해경과 인천지검도 수사 자료 제공하고 이동걸을 직접 심문하도록 조치

▲ 11.11 = 인천지법 2심 판결, 이동걸에게 1심과 같은 징역 3년 선고

◇2000년대

▲ 2000.2.28 = 해경, 3월 7일부터 나흘간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해적 및 해상강도에 관한 지역회의'에서 텐유호 사건 해결 제안키로. 회의에는 중국, 일본, 인도 등 아시아 14개국의 해상치안기관 관계자들이 참석

▲ 2000.3.24.= 대법원, 이동걸이 낸 상고 기각, 징역 3년형 확정

▲ 2013.9.13.= 중국 공안부, 홈페이지인 중국경찰망에 '한국인 이동걸 해적행위 가담 혐의·선상 내 엄중한 폭력 증거 다수 확보' 등 내용의 해적단속 사례집(비망록) 첫 공개

▲ 2018.1 = 박하준 기관장 부인 김매자 씨, 위암 재발로 별세

duckhw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