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택금융공사 서민 주거지원사업 아파트 거주자에 편중"

송고시간2018-10-19 10: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서민 주거지원사업이 아파트 거주자에게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19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금융 공기업을 대상으로 열린 국정감사에서 주금공의 서민 주거지원사업의 최대 97.4%가 아파트 거주자에게 쏠려 있다고 지적했다.

아파트 단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파트 단지[연합뉴스 자료사진]

주금공의 대표적인 서민 주거지원사업은 전세자금대출, 보금자리론, 주택연금 등이다.

2014년 이후 올해 8월까지 전세자금 대출 보증 대상의 58.8%가 아파트 거주자였다. 단독주택 거주자는 17.3%에 그쳤다.

김 의원은 "2015년 기준 무주택 가구 중 43.8%가 단독주택에 거주하고 있고 37.3%만 아파트에 사는 점을 고려할 때 단독주택에 거주하는 무주택자에게는 공적 보증이 소홀하게 이뤄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고령층 노후 소득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2007년 시작된 주택연금의 가입 건수는 올해 7월까지 5만5천641건에 달하는데 이 가운데 83.9%가 아파트였다.

서민층 내 집 마련을 돕기 위해 도입한 주택 모기지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보금자리론의 97.4%, 적격대출의 85.7%가 아파트에 공급됐다.

김 의원은 "전세자금, 정책 모기지, 주택연금의 아파트 편중이 지나쳐 단독주택 거주자가 공적 보증과 노후 소득지원에서 소외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며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p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