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혁신적 포용국가'를 '포용적 APEC 공동체' 선도사례로 제시…사례집 작성 제안
APEC 디지털혁신기금 창설 제안…靑 "인터넷경협 촉진 등 한국 리더십 발휘 분야"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르즈비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하우스에서 열린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포용정책 등에 대한 회원국들의 협력 강화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의에서 아태 지역에서 역점과제로 논의되는 포용성·디지털경제·APEC 미래비전 등 3대 분야에서 회원국들의 과감하고 속도감 있는 협력을 촉구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와 관련, 문 대통령은 올해 한국 정부가 선포한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과 주요 사회정책 목표를 작년 APEC 정상 간 합의한 포용성 증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총괄하는 총체적 체제인 '2030 포용적 APEC 공동체' 실현과 아태 지역 미래의 논의를 위한 선도적 사례로 제시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혁신적 포용국가 달성을 위한 사회정책 목표로 소득 불평등 완화 및 공정사회 지향을 통한 사회통합 강화, 인적자원의 창의성, 다양성 증진을 통한 사회혁신능력 배양 등을 상정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회원국들의 구체적인 행동을 이끌기 위해 정책 모범사례와 국제기구의 정책 권고를 수집한 '포용성 정책 APEC 사례집' 작성을 제안했다.

아울러 디지털 미래를 함께 대비하겠다는 작년 APEC 정상 간 합의 이행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아태 지역의 기업·소비자·정부가 디지털경제에 필요한 역량을 견인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APEC 디지털 혁신(Digital Innovation) 기금' 창설을 제안했다.

최근 거의 모든 국제경제 협의체에서 우선 과제로 등장한 디지털경제 분야가 APEC에서도 핵심과제로 대두한 상황에서 한국 ITC(정보통신기술) 산업 지위 등을 고려하면 디지털경제가 한국 리더십이 발휘될 수 있는 분야라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현재 APEC 내 디지털경제 이슈와 직접 관련된 기금은 없으며, 해당 기금은 인터넷 경제협력을 촉진하고 디지털경제 분야에서 개도국 회원국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게 목표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ICT 선진국인 한국이 APEC에서 디지털 분야에서 ▲ 청년 기업가의 국제적 네트워킹 ▲ 중소기업의 경쟁력 ▲ 맞춤형 교육 ▲ 소비자 보호 등 혁신적 포용성 증진 활동을 주관하고 있음을 소개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정상회의 참석은 APEC 창설국이자 협력 의제를 주도해온 우리나라가 아태 지역에서의 포용적 성장에 대한 기여 의지를 확인하고 디지털 미래 대비를 위한 공동노력에 ICT 선진국으로서 지도력 발휘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