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우익들의 '방탄소년단(BTS) 때리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방탄소년단의 팬을 징계하지 않으면 캠퍼스를 폭파하겠다는 이메일이 한 대학교에 전달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미에(三重)현 나고야(名古屋)시의 스기야마조가쿠인대학은 '방탄소년단의 팬인 이 대학 여학생 A씨에 대한 징계를 공표하지 않으면 캠퍼스를 폭파하겠다'는 협박 메일을 받았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협박 메일에는 15일 오후 3시 34분까지 징계하지 않으면 대학 주변에 설치한 폭탄을 터트리겠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지만 실제로 폭파 사고가 일어나지는 않았다.

A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아르바이트를 하던 비디오 대여점에서 방탄소년단을 비판하는 손님의 이야기를 들었다"며 "용서할 수 없다. 개인 정보를 다루는 일을 하고 있으니, 이름에서부터 성적 취향까지 폭로하는 게 가능하다"는 글을 올렸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이 글이 화제가 된 뒤 비디오 대여점 측은 해당 학생이 반성하고 있으며 개인정보 취급을 철저히 하겠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b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