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글로 계정주 정보 취합, 김혜경씨와 유사점 찾아내

(수원=연합뉴스) 최해민 최종호 기자 = '정의를 위하여(@08__hkkim)'라는 닉네임의 트위터에는 어쩌다가 '혜경궁 김씨'라는 별명이 붙었을까.

이 트위터 계정은 지난 2013년부터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적극적으로 두둔하거나 옹호하면서도, 다른 정치인들에게는 유독 공격적인 언사가 많아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로부터 눈총을 사기도 했다.

그러다 처음 이 트위터가 사람들의 입길에 오르내리기 시작한 것은 올해 4월 3일.

당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경기지사 예비후보군의 경선이 치열하게 진행되던 때였다.

전현희 의원이 전해철 의원에 대한 지지선언을 하자 해당 트위터 계정주는 "트위터에 있는 인간들이 민심은 아냐 그치? ㅋㅋㅋ"라는 글을 올린 것.

이에 한 네티즌이 "이 분? 늘 궁금했는데 혹시 김혜경씨세요?"라고 의문을 제기하면서 네티즌 수사대의 추적이 시작됐다.

같은 날 또다른 네티즌이 "근데 너 이재명 부인 김혜경 맞니?"라고 글을 올리자 해당 트위터는 "내가 이재명이다!"라는 답을 했다.

추적에 나선 네티즌 수사대는 김씨와 해당 계정 소유주의 휴대전화 번호 끝자리가 '44'로 끝나는 점이 일치하는 데다, g메일 아이디도 각각 'khk****00', 'kh*******'이어서 상당 부분 일치한다는 점 등을 근거로 해당 트위터의 계정주는 김혜경 씨라는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왔다.

이 과정에서 '혜경궁 김씨'라는 별명은 네티즌들이 해당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성남 분당 거주', '여성', '아들을 군대 보낸', 'S대 출신', '음악 전공' 등의 단서를 취합해 김씨라고 의심하면서 계정주에게 붙인 것이다.

네티즌 수사대가 제기한 의혹 중 상당부분은 경찰 수사에서 사실로 판단됐다.

goals@yna.co.kr

zorb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