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음악회 입장료는 라면 다섯 봉지입니다."

전북 완주군에 있는 우석대가 '라면 나눔 음악회'를 준비했다.

입장료 대신 라면 5봉지를 가져오면 음악회를 즐기고 이웃도 도와줄 수 있다.

라면과 성금 등은 소년·소녀 가장이나 홀로 사는 노인 등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된다.

음악회에 출연하는 오케스트라와 어린이 합창단 50여 명도 재능 기부한다.

이들은 유명 영화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를 비롯해 크리스마스 캐럴 등 다양한 연주와 노래를 선보인다.

우석대의 '제1회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라면 나눔 음악회'는 오는 26일 오후 7시 대학 문화관에서 열린다.

장영달 우석대 총장은 "음악과 라면을 남과 나눌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삶의 행복"이라고 말했다.

이어 "온정을 전하면서 수준 높은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공연인 만큼 도민의 참여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ic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