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원샷원킬 선제골…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동점골 허용

(브리즈번=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사커루' 호주와 원정 평가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 통한의 동점골을 허용하며 무승부에 그쳤다. 90분을 잘 싸웠지만 마지막 순간을 버티지 못했다.

한국 대표팀은 17일 호주 브리즈번의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호주와 친선전에서 전반 22분 터진 황의조의 선제골이 터졌지만 후반 추가시간 마시모 루옹고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1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벤투 감독 부임 이후 치른 5차례 평가전에서 2승3무의 무패행진을 이어 갔다. 한국은 호주와 역대전적에서 7승 11무 9패를 기록했다.

더불어 한국은 지난 2015년 1월 아시안컵 결승전에서 호주에 1-2로 패했던 아쉬움을 3년 10개월 만의 재대결에서 앙갚음하려 했지만 무승부에 그쳤다.

한국은 오는 20일 퀸즐랜드 스포츠 육상 센터(QSAC)에서 우즈베키스탄과 원정 두 번째 평가전을 펼친다.

벤투 감독은 호주를 상대로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이청용과 문선민을 배치한 4-2-3-1 전술을 가동했다. 남태희가 섀도 스트라이커를 맡은 가운데 기성용-정우영이 빠진 중원은 황인범-구자철 조합이 대신했다.

수비진은 홍철-김영권-김민재-이용 조합이 포백라인을 구성했고, 김승규가 골키퍼 장갑을 끼었다.

'킬러' 손흥민을 비롯해 '중원의 조율사' 기성용은 물론 정우영마저 소집되지 못한 대표팀은 이들의 공백을 백업 자원으로 막는 플랜B로 호주를 상대했다.

기성용-정우영 중원 조합 대신 그동안 호흡을 맞추지 못한 황인범-구자철 조합이 나서면서 대표팀은 전반 중반까지 이렇다 할 공격을 선보이지 못한 채 호주의 거센 공격에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전반 21분까지 호주의 볼 점유율이 70%를 넘을 정도로 한국은 일방적으로 몰렸고, 한국은 '슈팅 제로'의 수모를 당했다.

하지만 경기 분위기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득점왕에 빛나는 '갓의조' 황의조의 오른발 한방으로 모든 게 뒤집혔다.

황의조는 전반 22분 수비수 김민재가 후방에서 한 번에 길게 보낸 롱패스를 이어받아 단독으로 쇄도한 뒤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호주 골대 왼쪽 구석에 선제골을 꽂았다. 한국의 첫 슈팅이 득점으로 이어진 '원샷 원킬'이었다.

황의조는 벤투호 승선 이후 2호골이자 A매치 16경기에서 3호골을 작성했다.

황의조의 득점포 이후 한국은 짧은 패스와 롱 패스를 적절히 섞어가며 호주의 중앙과 측면을 흔들며 경기를 뒤집었다.

한국은 후반 43분 구자철이 오른쪽 허벅지 통증을 호소하며 주저앉아 주세종으로 교체됐고, 황의조도 전반 추가 시간 공중볼 다툼을 펼치다 오른쪽 종아리를 부여잡고 드러누워 위기를 맞았지만 실점 없이 전반을 끝냈다.

벤투 감독은 후반전에 황의조를 빼고 석현준을 투입한 뒤 남태희와 함께 투톱을 세운 4-4-2 전술을 가동했다.

한국은 후반 16분 황인범이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때린 프리킥이 골대를 살짝 빗나가며 아쉽게 추가골을 놓쳤고, 후반 26분 주세종의 25m짜리 강력한 프리킥도 호주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또 한 번 땅을 쳤다.

태극전사들은 호주의 막판 공세를 김승규의 잇따른 선방으로 막아내면 90분을 보낸 뒤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마지막 순간을 버티지 못했다.

호주는 추가시간 3분도 다지난 막판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톰 로기치가 슈팅했고, 이 볼을 골키퍼 김승규가 몸으로 막아냈다. 호주의 마틴 보일이 재차 슈팅한 볼을 김승규가 막아냈지만 또다시 흐른 볼을 루옹고가 기어이 동점골로 연결했다.

한국 선수들은 오프사이드라고 항의했지만 주심은 비디오판독을 거쳐 득점을 인정했다. 한국은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song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