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대형마트에서 처음으로 식용 곤충 판매를 시작했다.

17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세인스버리는 전국 250개 점포에서 '잇 그럽'(The Eat Grub)사가 생산한 '구운 귀뚜라미'(roasted crickets)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한 통에 1.5 파운드(한화 약 2천200원)인 이 제품은 '바싹하고 훈제향이 풍부하다'는 점을 고객에게 홍보하고 있다.

앞서 온라인 전용 마트인 오카도(Ocado)에서 5개월 전부터 식용 곤충을 판매 중이지만 오프라인 대형마트 판매는 이번이 처음이다.

세인스버리는 '구운 귀뚜라미'가 스낵으로 먹거나, 타코스나 샐러드 등에 곁들여 먹으면 좋다고 제안했다.

'잇 그럽'사의 창업자인 샤미 라디아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20억명이 곤충을 즐기고 있다"면서 다른 지역에서처럼 서구 사람들이 곤충을 식품 재료로서 활용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귀뚜라미가 소고기나 돼지고기, 닭고기에 비해 그램 당 단백질을 더 많이 함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환경친화적이라고 강조했다.

식용 곤충이 식품으로 각광받을 수 있을지에 대한 전망은 엇갈린다.

오카도에서 판매 중인 곤충식품에 대한 리뷰에는 "전혀 BBQ 맛 같지 않고 너무 비싸다"며 별 다섯 개 만점에 한 개를 준 소비자가 있는가 하면, "칼로리도 낮고 맛도 좋다"면서 별 다섯 개 만점을 준 소비자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dhis95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