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네 다리에 심한 화상을 입은 강아지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2시께 광주 남구 한 상가건물에 학대당한 것으로 의심되는 강아지가 있다는 행인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발견 당시 이 강아지는 네 다리가 까맣게 그을리고 살갗이 벗겨져 피를 흘리고 있었다.

견주인 A(85)씨는 "5일 전 누군가에게 해코지를 당한 것 같다"며 "그동안 약을 발라주는 등 치료를 해주고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강아지는 동물보호단체 '유기동물의엄마아빠'에 넘겨져 병원 치료를 받고 있지만, 패혈증 등으로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건물 CCTV 분석 등을 통해 가해자를 찾고 있다.

'네 다리가 까맣게 그을리고 살갗 벗겨진' 강아지 신고/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in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