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9일 한자리에 모여 꽉 막힌 정국 해법을 논의한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정례회동을 하고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고용세습 의혹 국정조사 및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경질 요구 등을 둘러싼 교착 국면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열리는 이번 회동에서 여야가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여야는 비교섭단체 포함 및 정당별 몫을 놓고 입장차를 좁히고 있지 못하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위원회 구성을 놓고도 담판을 벌일 전망이다.

그러나 여야의 이견이 첨예한 만큼 접점 찾기가 쉽지 않으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charg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