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 메시지 쇄도해"…수사기관 "증거인멸 시도로 비칠 수 있어"

(수원=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로 지목된 이재명 경기지사 부인 김혜경씨가 경찰 수사착수 직후 휴대전화 단말기를 교체한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김씨측은 휴대전화 번호가 공개되면서 욕설 전화와 메시지가 쇄도해 어쩔 수 없었다는 입장이나 수사기관 안팎에서는 증거인멸 시도로 오해받기 충분하다는 의견이 많다.

나승철 변호사는 김씨가 올 4월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이후 단말기와 번호를 바꿔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에 쓰던 끝자리 '44' 휴대전화는 이용 정지했다가 새 단말기로 교체해 다시 '이용' 상태로 두긴 했지만 사용하진 않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나 변호사는 "4월 번호가 공개되면서 욕설 전화와 메시지가 줄을 이은 것으로 안다"며 "이 때문에 번호를 바꾸면서 새 단말기도 구입해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끝자리 '44'번인 옛 번호의 단말기를 굳이 교체한 이유에 대해서는 "정확히 물어보진 않았지만 욕설 메시지 같은 걸 일일이 지우는 게 심적으로 힘들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교체된 옛 번호 단말기는 김씨가 2016년 7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하다가 바꾼 아이폰이다.

반면 옛 번호 자체를 없애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오랫동안 사용했기 때문에 그 번호에 애착이 있으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수사기관 안팎에선 수사착수 후 휴대전화 단말기를 바꾼 점은 증거를 인멸할 의도가 있는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사정기관 관계자는 "통상 피의자가 사용하던 휴대전화 단말기에는 혐의를 입증하거나 혐의를 벗을 증거가 남아 있을 수 있다"며 "무죄를 주장하는 입장이라면 더더욱 관련 증거를 수사기관에 적극적으로 제출해 혐의를 벗으려 할 것이기 때문에 휴대전화를 바꾼 것은 추후 법정에서도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김씨가 사용한 단말기 분석 없이도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어서 기소에는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goa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