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휴가차 제주에 온 해양경찰관이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 관광객을 성추행했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20대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준강제추행)로 인천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소속 A(24·경기)씨를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제주시 조천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서 여성 투숙객 2명이 묵고 있던 객실에 침입해 이들을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해양경찰관 시보로, 지난 15일 휴가차 제주로 내려와 다음날부터 해당 게스트하우스에서 지내다 이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난 투숙객 6명과 어울려 16일 오후 11시부터 17일 오전 2시까지 술을 마셨다

이 중 여성 투숙객 2명은 술을 마시다 먼저 객실로 들어갔고 A씨는 이후 이들의 객실로 침입했다.

A씨는 피해여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고, 혐의 사실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객실마다 도어락이 설치돼 있었지만, 비밀번호 유추가 쉬워 A씨가 여성 객실 도어락을 쉽게 해제한 것으로 보인다"며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월 제주시 구좌읍의 한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하던 소방관이 같은 숙소 파티에 참석하면서 알게 된 20대 여성을 인근 해변에서 성폭행하려다 찰과상을 입힌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dragon.m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