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현직 판사가 자택 욕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다.

1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고법 소속 A(42·사법연수원 32기) 판사가 이날 오전 4시께 서울 서초구의 자택 안방 화장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씨를 발견한 남편이 119에 신고해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사망했다. 당시 외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전날 출근했다가 밤늦게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시신을 부검할 계획이다.

s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