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JTBC가 채널 간판인 손석희 앵커를 대표이사에 승진시키면서 그에게 더욱 힘을 실어줬다.

중앙그룹은 19일 인사를 내고 JTBC 보도부문 사장이던 손석희 앵커를 동 회사 대표이사 자리에 앉혔다. 보도부문 사장에 임명된 지 5년여 만이다.

손석희 대표이사는 그동안 JTBC 간판 뉴스인 '뉴스룸'을 이끌면서 JTBC의 시사 보도 기능을 강화하는 데 가장 크게 기여했다.

손 대표이사의 활약 덕분에 JTBC는 세월호 참사를 비롯해 '최순실 게이트' 등 정권교체 국면에서 시청자의 지지를 받았고 KBS를 제외한 SBS, MBC 뉴스 시청률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번 인사를 통해 손 앵커는 보도 부문만이 아니라 드라마, 예능, 교양 등까지 회사 경영 전반에 전권을 쥐게 됐다. 보도 부문에서 쌓은 명성을 바탕으로 손석희 체제의 JTBC가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일지 주목된다.

이번 인사 발령 일자는 오는 20일이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