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사진 잇따라 게재…"범죄자 처벌" 국민청원 5만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극우 성향 사이트인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 '여친 인증'이라는 제목의 글과 여성들의 사진이 잇따라 올라오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설 전망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19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즉시 내사착수를 지시했다"며 "엄정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베가 불법행위를 방치했다는 증거가 있다면 일베에 대해서도 엄정히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베에는 이날 새벽부터 '여친 인증'이라는 인증 글이 다수 올라왔다. 글에는 여자친구 또는 전 여자친구라며 여성들의 신체를 찍은 사진들이 함께 게재됐다.

여성의 동의를 받고 찍은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도 있었지만, 몰래 찍은 것으로 보이는 사진들도 다수 있었다.

또 여성의 얼굴이 고스란히 드러난 사진이나 나체 사진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글 작성자 대부분은 이날 오후 논란이 거세지자, 게시판에 올린 글을 지운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찰은 '일베 여친, 전 여자친구 몰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서 범죄자들 처벌하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오후 6시 현재 청원인은 5만4천여명에 달했다.

청원인은 "몰래 사진 찍어 올리는 행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며 "사진들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유포되고 있고 댓글에는 성희롱도 가득하다"고 지적했다.

p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