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서울 종로경찰서는 가수 전인권의 집에 무단으로 침입한 혐의(주거침입)로 박모(44) 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이날 낮 12시 30분께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있는 전인권의 집에 몰래 들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

전인권은 집에 들어와 있는 박 씨를 발견하고 112에 신고했으며 "문을 잠가놓은 줄 알았는데 열려있었던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 씨가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정상적으로 진술이 어려울 정도로 동문서답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run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