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자택 욕실에서 숨진 현직 판사의 사인은 뇌출혈이었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확인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9일 서초구 자택에서 숨진 서울고법 소속 A(42·사법연수원 32기) 판사의 1차 부검 소견에서 사인이 뇌동맥 출혈로 나왔다고 20일 밝혔다.

A 판사는 전날 새벽 4시께 자택 안방 화장실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찰 관계자는 "스스로 목숨을 끊었거나 타살 정황은 없다"고 말했다.

hy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