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자 엄벌 촉구" 국민청원 서명 12만 넘어서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경찰이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 여자친구 인증 사진 게시자를 추적하기 위해 서버를 압수수색하기로 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0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 이용촬영) 위반 혐의로 일베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앞서 일베에는 '여친 인증'이라는 제목으로 여성의 신체 부위를 찍은 사진이 잇달아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일부 게시글에는 여성 얼굴이 고스란히 드러난 나체사진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게시물은 상당수 삭제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채증 등 필요한 조치를 해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영장이 발부되면 서버 자료를 확보해 해당 사진 게시자를 확인할 계획이다.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경찰은 '일베 여친, 전 여친 몰카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서 범죄자들 처벌하라'는 청원이 올라왔고 이날까지 12만8천여명이 서명했다.

run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