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검찰로 송치…"동생 잘못한 부분 있으면 벌 받아야"
유족 측 변호사 "피해자의 아버지 경찰 아냐" 반발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으로 경찰 수사를 받아온 김성수(29)가 21일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구속된 김성수를 이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성수는 이날 오전 9시께 수감돼 있던 서울 양천경찰서를 나서며 범행 당시 상황과 자신의 심경을 처음으로 털어놓았다.

김성수는 범행 동기와 관련해 "제가 (테이블을) 치워달라고 한 것이 잘못이 아닌데 (아르바이트생) 표정이 안 좋아서 시비가 붙었다"며 "경찰을 불러서 (PC방) 사장을 불러달라고 했는데 경찰은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우리 아빠가 경찰인데 네가 나를 죽이지 않는 이상 너는 아무것도 아니라고 한 것이 머릿속에 남았다"며 "치워달라고 한 게 그렇게 큰 잘못인가 하는 억울함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 생각하면서 억울했고 과거의 일이 생각나면서 죽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그러다 보니 피해자에 대한 그런 두려움, 망설임 그런 것들이 사라졌고 같이 죽이고 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성수는 이야기하는 중간중간 숨이 가쁜 듯 거칠게 숨을 몰아쉬기도 했다.

동생의 공범 의혹과 관련해서는 "그때 동생이 그렇게 한 것(피해자를 붙잡은 것)에 대해 전혀 몰랐고 경찰이 CC(폐쇄회로)TV를 보여주고 나서 뒤늦게 알았다"며 "동생이 무죄라고 확신했었는데 동생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동생도 벌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성수는 마지막으로 "가족들에게 미안하고 유가족과 고인에게도 죄송하다"며 호송차에 올라탔다.

'PC방 살인' 김성수 "억울하다…자리 치워달라는 게 잘못인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하지만 피해자 신씨의 아버지는 경찰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 측 변호인인 김호인 변호사는 이날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김성수의 발언과 관련 "사실무근"이라며 "왜 그렇게 이야기하는지 모르겠고 이해가 안 된다"고 반발했다.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강서구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신모(2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손님으로 PC방을 찾은 김성수는 다른 손님이 남긴 음식물을 자리에서 치워달라는 요구를 하다 신씨와 말다툼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성수는 말다툼 뒤 PC방을 나갔다가 흉기를 갖고 돌아와 PC방 입구에서 신씨를 살해했다.

수사 과정에서 김성수가 경찰에 우울증 진단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거세게 일었다. 사물을 변별하는 능력이 떨어진 상태에서 강력범죄를 저질렀다는 이유로 범인의 형량을 낮춰주는 '심신미약 감경'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들끓었다.

경찰은 지난달 22일 김성수를 공주치료감호소로 보내 정신감정을 받도록 했다. 그 결과 김성수는 심신상실 또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김성수를 검찰에 넘기며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한다. 수사결과에는 김성수 동생의 공범 여부에 대한 판단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유족은 김성수가 흉기를 휘두를 당시 김성수의 동생(27)이 신씨를 붙잡는 등 범행을 도왔다며 동생을 살인죄 공범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kih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