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예상보다는 작아…정부와 대립 국면은 이어갈 듯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1일 9만여명의 조합원이 참가한 총파업을 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날 총파업에 동참한 민주노총 조합원은 현대·기아차 노조를 포함해 80여개 사업장 9만여명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현대차와 기아차 노조는 각각 4만8천명, 2만9천명으로, 전체의 약 80%를 차지한다. 현대·기아차 노조는 2시간 노동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파업에 동참했다.

현대·기아차 노조가 주축인 금속노조가 예상대로 총파업의 핵심 역할을 한 것이다. 금속노조 외에도 공공운수노조 등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하루 앞둔 20일 총파업 참가 조합원을 약 16만명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참가한 조합원 수는 이에 크게 못 미친 셈이다.

일선 사업장에서는 이번 총파업의 정치색이 짙다고 보고 참가에 소극적인 기류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총파업에 따른 경제적 피해도 예상보다는 작을 것으로 노동계 안팎에서는 보고 있다.

그러나 과거 금속노조가 주도적으로 참가한 민주노총 총파업 규모가 7만∼8만명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총파업 규모는 상대적으로 컸다고 볼 수 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2016년 11월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한 총파업 규모도 약 7만명이었다.

민주노총이 올해 5월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에 반대하며 돌입한 총파업(2만여명)과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작년 6월 총파업(3만여명)과 비교하면 이번 총파업은 훨씬 규모가 컸다.

그만큼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을 비롯한 정부의 노동정책에 대한 민주노총 조합원의 반대가 강하다는 것을 보여줬다는 해석이 나온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앞두고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반대를 전면에 내세우며 정부 노동정책에 대한 반대 의지를 결집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총파업 참가 조합원을 중심으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을 포함한 전국 14곳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국회 앞 집회에는 1만여명(경찰 추산 8천여명)이 참가했으나 별다른 충돌은 없었다.

이번 총파업 규모가 예상보다는 작았고 큰 충돌도 없었지만, 민주노총과 정부는 당분간 대립 국면을 이어갈 전망이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에서 결집한 투쟁 열기를 다음 달 1일 전국 민중대회로 이어감으로써 정부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일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보수 진영의 압박에 밀려 '우클릭'을 거듭하는 정부를 돌려세우기 위해서는 강도 높은 투쟁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날 정부에 대해 "적폐 정당과 손잡고 재벌과 손잡아 규제 완화와 노동법 개악에 몰두하며 노동존중사회, 소득주도성장 국정 기조를 내팽개친다면 총파업 총력 투쟁은 계속 이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ljglor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