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6년째 연말이면 직접 농사지은 쌀을 동 주민센터 앞에 놓고 사라지는 익명 기부자가 올해도 다녀갔다.

6일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5일 오후 3시께 삼도동 행정복지센터 주차장에 1t 트럭 한 대가 들어왔다.

차에서 내린 남성은 주차장에 쌀 20kg들이 20포대를 내려놓고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익명으로 기부하고 싶다는 뜻을 직원에게 알리고 부리나케 사라졌다.

이 기부자는 삼도동에 사는 농부로, 직접 농사지은 벼를 도정해 전달했다.

그는 2013년부터 매년 연말마다 쌀 400kg씩을 동 행정복지센터에 기부해왔다.

기부자는 "많진 않지만 직접 지은 쌀을 이웃과 나눠 먹으며 좀 더 훈훈하게 연말연시를 맞고 싶었다"며 이름은 밝히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삼도동 행정복지센터는 기부자의 뜻에 따라 백선바오로의집, 바오로빌, 소화성가정, 후암원 등 지역 장애인 거주시설 4곳에 각각 쌀 100kg을 전달했다.

areu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