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연구팀 "면역 억제하는 세포 증가시켜"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간암 면역세포치료제는 면역억제세포를 조절하는 약제와 함께 사용해야 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유수종 교수는 미국 국립암연구소 팀 그레튼 박사와 쥐를 이용한 동물실험을 통해 면역세포치료제의 효능을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연구팀은 암세포를 신속히 제거해 조기 간암 환자의 치료 후 재발을 예방하는 면역세포치료제 '사이토카인 유도 살해세포'(Cytokine-induced killer cells, 이하 CIK)를 실험용 쥐에 투여하고 면역억제세포의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CIK를 투여하면 종양의 크기는 줄었지만 종양 안쪽의 면역억제세포는 증가하는 현상을 발견했다. 면역억제세포가 증가하면 CIK 효능은 줄어들게 된다.

이에 연구팀은 CIK와 함께 면역억제세포를 차단하는 약물인 'PDE-5 억제제'를 투여해야 보다 효과적으로 종양의 크기를 줄일 수 있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이 교수는 "CIK는 간암 세포 제거에 효과적인 면역세포 조합이지만 오히려 면역억제세포를 증가시키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점이 밝혀졌다"며 "추가적인 약물치료로 면역억제세포를 차단하면 CIK는 더 효과적인 간암 면역치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간 질환 분야 학술지인 '간장학'(Journal of Hepatology) 인터넷판 11월 8일자에 게재됐다.

ae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