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매직' 지속…. 10년 만에 스즈키컵 결승 진출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총리부터 거리의 시민까지 열광했다", "기쁨이 화산처럼 분출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6일 필리핀 대표팀을 꺾고 10년 만에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에 진출한 기쁨과 흥분을 베트남 언론은 이렇게 전했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박항서호가 베트남 하노이 미딘경기장에서 펼쳐진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에서 필리핀에 2-1로 승리하자 (경기장에 있는) 응우옌 쑤언 푹 총리부터 거리에 있는 시민까지 열광했다고 당시의 흥분을 전했다.

베트남 권력서열 2위인 푹 총리는 이날 경기를 직접 관람했다.

푹 총리는 베트남 대표팀이 2골을 잇달아 넣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주위에 있는 사람들과 악수하면서 활짝 웃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VN익스프레스는 베트남 전역에서 수백만 명이 거리로 나왔으며, 붉게 물든 베트남에서 기쁨이 화산처럼 분출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에서 빅스타"라며 현지 축구 팬들이 박 감독의 대형 사진을 든 채 베트남 국기(금성홍기)와 태극기를 흔드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발행했다.

팬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박 감독에 대한 애정을 보여줬다고도 설명했다.

일간 '뚜오이쩨'는 베트남 전역의 축구 팬들이 거리로 뛰쳐나왔고, 이날 준결승 입장권이 발매가격보다 10배 이상 비싼 가격으로 팔렸다고 전했다.

축구 전문지 '봉다'는 9천만 국민 모두 축구대표팀의 스즈키컵 결승 진출을 자축했다고 보도했고, 온라인 매체 '징'도 베트남 전역의 팬들이 거리로 나와 환호했다고 묘사했다.

국영 베트남뉴스통신(VNA)이 운영하는 일간 '베트남뉴스'도 7일 "어젯밤 베트남 전역에서 축구 팬들이 기쁨을 분출했다"면서 금성홍기와 태극기를 한꺼번에 흔드는 시민의 사진을 올렸다.

"땡큐 박항세오"…베트남 열광의 도가니, 태극기 펄럭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youngkyu@yna.co.kr

"나는 에릭손 감독에 미치지 못해"…박항서의 겸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