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사건·사고에 내년 2월까지 각 부처 등 겨울 재난안전대책 이행 감시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최근 고양 저유소 화재와 지하 통신구 화재, 고양 온수관 파열 등 다양한 형태의 사고가 잇따르고 겨울철이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정부가 각 부처가 안전대책을 제대로 지키고 있는지 감시할 '암행어사'를 운영한다.

행정안전부는 9일 동절기 안전사고에 대비해 기동감찰반을 꾸려 안전감찰에 나선다고 밝혔다.

감찰 대상은 각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각종 공사·공단 등 재난관리 책임기관들이다.

기동감찰반은 한파나 대설 등에 대비해 행안부가 지난달 수립해 총리실에 보고한 동절기 재난안전대책을 감찰 대상 기관들이 제대로 이행하는지 불시에 현장 점검한다.

감찰은 대상 기관 숫자를 미리 정하지 않고 사전에 다각도로 정보를 파악, 재난 대비가 부실한 정황이 있는 기관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는 식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행안부 등이 별도로 시행하는 취약시설 안전점검에서 지적된 사항을 각 기관이 적절하게 지키는지도 감찰 대상이다.

행안부는 감찰에서 징계 사유가 있는 공무원이 적발되면 규정에 따라 소속 기관에 문책을 요구하고 기관 전체적으로 문제가 있으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예정이다.

기동감찰반은 2개 팀을 동시에 가동하는 방식으로 여느 때보다 많은 인력을 활용할 계획이다. 감찰반은 세부 계획이 마련되는 대로 곧 활동을 시작해 내년 2월까지 운영된다.

이번 안전감찰은 최근 전례가 없는 각종 사건·사고가 잇따라 일어난 데다 겨울철을 맞아 관가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때에 따라 겨울에 한파가 오면 감찰 계획을 세워 시행하기도 한다"면서 "이번에는 여러 사고가 계속 일어나다 보니 공직기강 확립 차원에서 특별히 감찰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j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