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머리 골절된 생후 50일 아이 숨져…경찰, 학대 피해 가능성 수사

송고시간2018-12-07 16: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인천지방경찰청 전경
인천지방경찰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생후 50일 된 남자아이가 두개골이 골절된 상태에서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달 4일 오후 3시 57분께 인천시 연수구에서 A(1)군 아버지가 "아들이 아프다"며 119에 신고했다.

A군은 당일 인천시 남동구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틀 만인 6일 오전 2시께 숨졌다.

경찰은 A군이 숨지기 전 두개골이 골절된 상태였던 사실을 확인하고 학대 피해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군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며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