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일 소수만 예약가능·주말은 꽉차…"와인 무제한·메뉴 추가로 비용 상승"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연말을 맞아 서울 시내 특급 호텔의 뷔페 레스토랑이 붐비고 있다.

각종 모임과 행사로 고객이 몰리면서 앞으로 20여일 남은 12월 중에는 사실상 원하는 날짜에 예약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각종 서비스가 더해지면서 가격도 올라 평상시 가격보다 최대 40%까지 더해지는 경우도 있다. 이용 시간을 2시간으로 제한, 1·2부제로 운영되기도 한다.

9일 호텔업계에 따르면 서울 시내 특급호텔에서 운영하는 뷔페는 12월 연말 성수기를 맞아 평균 15∼20%가량 이용 가격이 올랐다. 다만 작년 12월과 비교하면 가격은 같다.

서울신라호텔의 더파크뷰의 경우 현재 12월 점심 예약은 꽉 찼고, 월∼목 평일 저녁에만 소수 예약이 가능한 상황이다. 매주 금∼일 저녁, 크리스마스를 낀 24∼25일 저녁 자리는 일찌감치 동났다.

가격은 평소보다 최대 40%가량 비싸다. 평상시 더파크뷰의 저녁 이용 가격은 11만3천원(이하 성인 기준)이었는데 12월 중엔 7∼13일은 13만9천원, 14∼31일은 15만9천원이 적용된다.

롯데호텔서울 라세느 역시 12월 주말은 점심·저녁 할 것 없이 예약이 꽉 차 대기만 가능한 상태다.

라세느의 경우 점심보다는 저녁 손님이 많은데, 점심·저녁을 합쳐 월∼수 예약률은 80%, 목·금 예약률은 90%를 각각 넘는다.

평소 11만3천원인 저녁 이용 가격은 12월 13만5천원으로, 크리스마스 저녁엔 15만9천원으로 뛰었다.

더플라자호텔의 세븐스퀘어는 지난 7일부터 12월 평일 저녁 이용 가격을 9만9천원에서 11만5천원으로 올렸다.

12월 중 주말 점심·저녁 가격은 각각 11만5천원, 22∼25일에는 점심 12만원, 저녁 14만원을 내야 한다.

이처럼 연말에 호텔 뷔페로 예약자가 몰리는 것은 '특별한 분위기'를 즐기려는 이들이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

호텔업계 한 관계자는 "12월 뷔페를 이용하는 손님들은 가족 단위 이거나 단체 모임인 경우가 많다"며 "평상시에는 일반인들이 호텔을 찾을 일은 많지 않다 보니, 연말을 맞아 소중한 사람을 특별한 장소에 모시려는 뜻에서 호텔로 몰리는 것 같다"고 전했다.

12월 예약은 대체로 11월 1일부터 받기 시작하는데, 일부 호텔에선 첫날 전화 연결이 어려울 정도로 인기라고 관계자들은 말했다.

호텔업계의 다른 관계자는 "사실상 12월 모임을 12월에 예약하기란 '하늘의 별 따기'라 보면 된다"며 "호텔들도 이제는 대목이라고 무조건 가격만 올리는 게 아니라, 그에 걸맞은 특별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고객을 유치하려는 추세"라고 말했다.

호텔이 와인을 무제한으로 제공하고 칠면조, 랍스터 등 특선메뉴를 추가하는 등 서비스를 늘리다 보니 가격변동이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호텔들은 크리스마스와 연말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도록 인테리어를 새로 꾸미고 사진 촬영 등 각종 이벤트를 진행한다. 뷔페지만 일부 메뉴를 직원이 고객에게 서빙하는 '패스 어라운드(pass around)' 서비스가 제공되기도 한다.

noma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