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처음으로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결승에 올려놓자 현지 축구팬들이 열광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7일 소셜미디어에 박 감독을 향해 "당신은 내 마음의 슈퍼 히어로"라는 글을 올렸고, 다른 누리꾼은 "우리는 당신과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을 자랑스러워하고 당신을 늘 지지한다"고 썼다.

다른 이는 "정말 고맙다. 영원히 사랑하겠다"며 애정을 표시했다. 박항서는 위대하다는 글도 있었다.

박 감독 사진을 합성한 포스터나 박 감독을 묘사한 다양한 캐리커처도 소셜미디어를 타고 인기몰이하고 있다.

베트남 남부 꽝남성의 한 청년은 뒷머리를 박항서 감독 얼굴 모양으로 다듬고 박 감독 그림을 들고 거리를 누비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지난 6일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을 전후해 경기장 안팎에서 현지 축구팬들이 태극기를 흔든 것은 박 감독에 대한 애정표현이라고 설명했다.

또 박 감독이 자신은 필리핀 대표팀을 이끄는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의 수준에 도달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에는 "정말 겸손하고 성실하시다"는 댓글이 달렸다.

베트남에 있는 우리나라 교민들도 덩달아 현지 지인들로부터 애정이 어린 문자 메시지를 잇달아 받고 있다.

한 교민은 지난 6일 밤 "박항서 감독 정말 좋다. 한국민에게 감사한다"며 "한국과 베트남의 우정이 정말 좋다"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전했다.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