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조사단, 버스로 방북…17일까지 금강산∼두만강 800km 조사

(서울·고성=연합뉴스) 김효정 이종건 기자 = 경의선에 이어 동해선 철도 북측구간에 대한 남북공동 조사가 8일 시작됐다.

동해선 철도 공동조사에 참여하는 남측 조사단원 28명은 이날 대형버스 1대를 이용, 동해선 육로를 통해 방북했다.

오전 4시께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조사단들은 오전 7시 40분께 동해선남북출입사무소에 도착, 출경수속을 마친 오전 8시 40분께 버스에 탑승해 오전 9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향했다.

동해선 조사단 방북은 경의선 조사단 방북 때와는 달리 환송 행사와 앞으로 일정에 대한 설명 없이 진행됐다.

이들은 버스로 이동하면서 금강산∼안변 철도 구간을 조사한 뒤 안변역부터는 열차에 탑승해 숙식하며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17일까지 열흘 동안 북측 조사단원들과 함께 두만강역까지 약 800㎞ 구간을 이동하며 철로와 시설 상태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앞서 경의선 조사에 이용된 철도차량은 평양에서 평라선 노선 등을 이용해 곧바로 안변까지 이동, 동해선 조사단원들을 태운다.

발전차·유조차·객차·침대차·사무 및 세면차·식수 적재차 등으로 구성된 남측 철도차량은 지난달 30일 남측 조사단원들을 태우고 북측으로 넘어가 엿새간 경의선 개성∼신의주 구간을 운행했다.

이어서 남측으로 귀환하지 않고 바로 동해선 조사에 투입되는 것이다.

남측 철도차량이 동해선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운행하는 것은 분단 이후 처음이다.

그동안 남측에 알려지지 않았던 동해선 북측 철도 실태를 확인할 기회이다.

동해선 조사에 참여하는 남측 조사 인원은 경의선 조사단에서 약 3분의 2가 교체된 것으로 전해졌다.

동해선 조사가 마무리되면 남측 조사단원들은 북강원도 원산으로 내려와 버스를 타고 귀환할 예정이다. 남측 열차는 다시 평라선을 이용해 평양으로 이동, 개성을 거쳐 서울역으로 귀환하게 된다.

동해선 조사까지 끝나면 남북 철도연결 및 현대화를 위한 총 18일간의 경의선·동해선 북측구간 조사가 모두 마무리된다.

정부는 이후 남북 정상이 9월 평양 공동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연내 착공식을 개최한다는 목표다. 다만 실제 공사 착수를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과 더불어 추가 정밀조사가 필요할 수 있다는 관측이다.

kimhyo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