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토종 주포 서재덕마저 빠진 한국전력이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완패했다.

한국전력은 정규리그 개막 후 한 경기도 승리하지 못한 채 14연패 늪에 빠졌다.

한국전력은 7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홈경기에서 OK저축은행에 세트 스코어 0-3(13-25 20-25 17-25)으로 졌다.

한국전력은 2008-2009시즌 개막 후 25연패를 당한 적이 있다. 이는 여전히 V리그 역대 개막 후 최다 연패 기록으로 남아 있다.

한국전력은 10년 만에 불명예 기록에 접근하고 있다.

외국인 선수 아르템 수쉬코(등록명 아텀)가 부상으로 팀을 떠난 상황에서 고군분투하던 서재덕은 감기몸살 탓에 경기장에도 나오지 못했다.

주포를 잃은 한국전력은 OK저축은행의 벽을 뚫지 못했다. 여기에 서브 리시브까지 흔들려 무기력하게 패했다.

이날 한국전력은 짧은 순간도 OK저축은행을 앞서가지 못했다.

OK저축은행은 1세트 송명근의 서브 득점으로 첫 점수를 뽑았다. 한국전력 센터 최석기의 속공은 네트에 걸렸다.

OK저축은행은 외국인 공격수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보탰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0-3으로 밀린 한국전력은 처참한 경기력을 보이며 허무하게 1세트를 내줬다.

OK저축은행은 2세트에서도 요스바니의 퀵 오픈으로 세트 첫 점수를 뽑았다.

이후 요스바니가 공격 범실을 해 1-1이 됐다. 한국전력이 처음으로 동점을 만든 순간이었다.

하지만 요스바니의 오픈 공격으로 OK저축은행이 다시 앞섰고, 조재성이 한국전력의 공격을 세 차례나 블로킹하며 상대 기를 꺾었다. OK저축은행은 내리 6점을 따 7-1로 달아나며 일찌감치 승기를 굳혔다.

3세트 첫 점수도 OK저축은행이 뽑았다. 한국전력 레프트 최홍석이 오픈 공격 범실을 해 상대에게 첫 점수를 헌납했다.

OK저축은행은 3-3에서 손주형의 속공으로 앞서간 뒤, 요스바니의 연속 서브 득점으로 달아났다. 상대 박성률의 공격 범실까지 나오면서 OK저축은행은 8-3으로 격차를 벌렸고, 3세트 만에 경기를 끝냈다.

요스바니는 85.71%의 엄청난 공격 성공률로 23점을 올렸다. 조재성도 블로킹 5개, 서브 성공 2개를 포함해 16득점으로 활약했다.

서재덕 대신 라이트로 나선 박성률은 4득점으로 부진했다.

한국전력에는 고졸 신인 이태호가 프로 무대 첫 득점을 기록하는 등 4점을 올린 게 유일한 위안거리였다.

jiks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