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지방기상청은 8일 오전 11시를 기해 전남 신안에 내려진 대설주의보를 해제했다.

앞서 오전 10시를 기해 영광과 무안에 발효된 대설주의보도 해제하면서 전남에 내려진 대설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눈이 가장 많이 쌓였던 최심 적설량은 영광 8cm를 최고로 무안(해제) 6.5cm, 신안(압해) 3.7cm, 목포 3.2cm 등이다.

기온도 뚝 떨어져 보성 영하 8.1도, 곡성 영하 7.8도, 영광 영하 7.2도, 구례 영하 6.6도, 광주 영하 5.3도 등 대부분 지역이 올겨울 최저 기온을 나타냈다.

기상청은 낮에는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밤부터 9일 새벽까지 서해안을 중심으로 1∼5cm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areu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