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부에 KTX 탈선사고 관련 상황반 설치…"사고수습 지원·원인 조사"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KTX 강릉선 탈선 사고로 인한 열차 운행 중단 사태가 주말 내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8일 "KTX 탈선 사고 직후 코레일이 250명의 직원을 동원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복구는 오는 10일 오전 2시께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사고로 운행이 중단된 강릉선 진부역∼강릉역 구간 운행은 주말 내내 불가능할 전망이다.

철도 당국은 현재 이 구간에 버스 27대를 투입해 승객을 수송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날 강릉선 KTX 열차 탈선 사고가 발생한 지 약 2시간만인 오전 9시 40분 위기 단계 '주의 경보'를 발령하고, 본부에 철도안전정책관을 실장으로 하는 상황실을 설치했다.

사고 직후 김정렬 2차관을 비롯해 철도국장, 철도안전감독관 7명, 철도경찰 12명 등이 현장으로 출동해 사고수습을 지원하고 현장 안전활동을 벌였다.

국토부는 이날 사고가 오전 7시 35분께 강릉에서 서울로 운행하던 KTX 806호 열차의 객차의 10량이 탈선하면서 일어난 것으로 파악했다. 이로 인해 부상자 14명(승객 13명·직원 1명)이 발생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 열차 탑승객 전원은 모두 버스를 이용해 진부역과 강릉역으로 이동할 수 있게 했다.

KTX 강릉선 진부∼강릉 구간이 끊겼지만, 서울∼진부 구간은 열차를 이용할 수 있는 상황이다.

국토부 상황반과 코레일 지역사고수습본부가 함께 사고를 수습하면서 탈선 원인에 대한 기초조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 직원 4명도 현장으로 출동해 조사를 시작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겨울철은 온도 변화가 심해 철로 수축 등 장애 요인이 많이 발생하는 계절"이라며 "정확한 사고 원인은 국토부 철도안전감독관들과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가 조사해 밝혀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