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8일 오전 10시 54분께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앞바다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발표했다.

이 지진으로 후쿠시마현 이와키시, 다무라(田村)시 등에서 진도 4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진도 4는 대부분의 사람이 놀라고, 고정되지 않은 물건의 일부가 쓰러지는 정도의 흔들림이다.

이 지진으로 인한 진동은 도쿄에서도 관측됐다.

그러나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지진해일) 발생 우려는 없다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choina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