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본회의 불참 안타까워…선거제 개편 논의 지속할 것"
"예산안 지각 처리…국민께 심려 끼쳐 죄송"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8일 국회에서 처리된 2019년도 예산안에 대해 "혈세가 무리하게 편성된 일자리 예산과 남북협력기금은 삭감하고 민생예산 확보에는 최선을 다했다"고 자평했다.

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내년도 예산안에서 대규모 세수 결손 대책을 마련하고 사회간접자본(SOC)과 아동복지 등 민생예산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470조원에 달하는 예산이 사회 적재적소에 적절히 분배돼 한국경제의 불확실성 우려를 불식시키고, 국민에게 과실과 이익이 골고루 나눠질 수 있도록 집행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다만 예산안을 지각 처리하고, 선거제도 개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이 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에 불참한 데 대해서는 자세를 낮췄다.

이 원내대변인은 "여야 간 이견으로 진통을 겪으며 예산안 통과가 법정 시한을 지키지 못했지만, 정기국회 내 예산안 심사가 마무리돼 천만다행"이라면서도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바른미래당 등 야 3당이 끝내 본회의에 불참한 것에 대해 같은 야당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비록 선거구제 개편은 야 3당의 바람과 달리 오늘 본회의에서 처리되지 않았지만, 향후 지속적인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라 살림과 민생이 선거제도 개편보다 더 중요하다는 결단이었다"며 선거제도 개혁을 예산안 처리와 연계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선거구제 개편 사안은 향후 여야 간 충분하고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국민이 납득하고 현실에 적합한 선거제도를 마련해 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wi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