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비 11.9% 증가한 2조2천102억원…정부안보다 1천953억원 증액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내년도 광주시의 국비 지원 사업비가 처음으로 2조원을 넘어섰다.

국회 심의과정에서 정부안 2조149억원보다 1천953억원(29건) 증액돼 2조2천102억원으로 확정됐다.

지난해 1조9천743억원 대비 2천359억원(11.9%) 늘어난 규모다.

신규사업 838억원(78건), 계속사업 2조1천264억원(217건)이다.

광주시는 사업비 부족이 우려됐던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예산 259억원이 국회에서 증액돼 대회를 원활히 추진하는 데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 조성(6억원), 광 융합산업 플랫폼 공동활용 사업화 지원(15억원). 마이크로 의료로봇 실용화 기술개발(20억원), 지역 AR·VR 제작 지원센터 구축(14억원) 등 일자리와 연계한 4차 산업 사업 예산도 반영돼 향후 안정적으로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정부안보다 늘어난 예산 중 국회 증액분은 1천863억원, 국가균형발전사업 등은 90억원이다.

광주시가 요청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사업비 486억원 중 정부 예산안에는 191억원만 반영됐으나 국회에서 259억원이 증액돼 421억원이 확보됐다.

또 아시아문화전당 콘텐츠개발 및 운영(주변 도로개설 1억원·수영대회 관련 29억원 포함), 첨단실감 콘텐츠 제작 클러스터 조성(58.5억원), 유네스코 미디어아트 창의 벨트 조성(4억원), 광주 지하역사 미세먼지 개선 환기설비(5.6억원) 예산 등이 국회에서 증액 반영됐다

SOC와 문화 사업 등을 중심으로 정부안에는 반영되지 않았지만 국회 심의과정에서 예산이 확정된 사업들도 있다.

빛그린산단 진입도로 개설을 위한 진곡·하남산단 간 연계도로망 구축 설계용역비(10억원), 광주 노사동반성장 지원센터 설계용역비(20억원),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 조성 설계 용역비(6억원) 등이 확정됐다.

광주∼강진 고속도로 건설 사업비 일부(1천138억원), 광주∼대구 동서내륙철도 건설 타당성 용역 수립비(5억원), 광주송정∼순천 경전선 전철화(10억원) 등도 확보되면서 교통망 개선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님을 위한 행진곡 대중화·세계화(9억원), 국립광주국악원 건립 용역(2억원), 장애인 수련시설 건립 실시설계비(15.9억원) 등도 반영됐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자동차·에너지·문화 등 3대 밸리 사업 등이 정부 예산에 반영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reu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