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시민참여단 1차 숙의 토론회…2차 토론회 거쳐 연말 권고안 낼 예정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공전해온 대전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론화 절차가 다시 시작됐다.

월평공원 공론화위원회(위원장 김영호)는 8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시민참여단 1차 숙의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는 시민참여단 235명 가운데 164명이 참여했다.

시민참여단은 월평공원의 현황과 공론화 추진 과정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찬반 양측 전문가들의 의견을 경청했다.

먼저 양흥모 월평공원 대규모 아파트 건설 저지 시민대책위원은 "월평공원은 대전의 허파"라며 "대전시가 녹지지금 1천650억원을 활용해 사업부지를 매입한 뒤 온전히 미래 세대에게 물려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덕삼 가천대 교수는 "2020년 6월 말까지 공원이 조성되지 않아 공원 지역에서 해제되면 난개발과 자연생태계 훼손은 불 보듯 뻔하다"라며 "특례사업을 해서라도 최대한의 공원을 확보해야 하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시민참여단은 민간특례사업 대상지 현장을 방문한 뒤 쟁점 가운데 하나인 자연생태 보존 관련 분임토의를 벌였다.

공론화위는 15일 나머지 쟁점인 재정 마련 방안과 공원 미래상을 다룰 2차 숙의 토론회를 한 뒤 연내에 최종 권고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월평공원은 대전의 대표적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으로, 2020년 7월 1일자 공원지역 해제를 앞두고 있다.

대전시는 난개발을 막기 위해 시비와 민간업체 재원을 투입해 월평공원 갈마지구 139만여㎡ 가운데 23%에 2천722세대 규모 아파트를 짓고 나머지 77%는 공원시설로 조성하는 민간특례사업을 추진했으나 반대 의견이 일자 지난 7월 공론화위를 출범시켰다.

사업 반대 위원들이 시민참여단 선발 방식 등에 문제를 제기하며 공론화위 불참을 선언하면서 지난 10월 예정됐던 1차 토론회가 진행되지 못하는 등 공론화 과정이 공전해왔다.

cobr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