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표율 51.5%…교권보호·지역지부로 권한 이양 내세워
'법외노조 취소 투쟁' 전면에 안 내세워…정부와 관계 변화 가능성 주목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19대 위원장 선거를 진행한 결과 권정오(53) 전 울산지부장이 당선됐다고 8일 밝혔다.

전교조 위원장 선거는 5~7일 전국 조합원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투표율은 77.72%(잠정)로 집계됐다.

권 당선인은 51.53%의 득표율(개표율 99.23% 기준)로 진영효 후보와 김성애 후보를 눌렀다.

그는 러닝메이트인 김현진(45·전남지부장) 수석부위원장 당선인과 함께 내년 1월 1일부터 2020년 12월 31일까지 전교조를 이끌게 됐다.

권 당선인은 '교사의 교권과 교육권 보호'와 '지역지부로 권한 이양'을 핵심공약으로 내세웠다. 구체적으로는 '학교폭력예방법에 대한 위헌소송 제기를 통해 학교폭력 업무 사법기관으로 이관'과 '교사행정업무경감특별위원회와 교원보호위 설치', '조합원 대상 온라인 투표제 도입' 등을 약속했다.

전교조 내부에는 이번 선거결과를 '정권교체'로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있다.

실제 권 당선인의 선거구호도 '바꾸자! 전교조, 주목하라! 교사의 일상에, 선택하라! 새로운 세력을, 딥체인지'였다.

'법외노조 취소 투쟁'을 전면에 내세우지 않은 후보가 당선됨에 따라 정부와 전교조 관계에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쏠린다.

전교조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조합원에 해직자가 포함됐다는 이유로 고용노동부로부터 '교원노조법상 노조 아님' 통보를 받았다.

전교조는 정부에 '법외노조 통보 직권취소'를 요구하고 있으나 아직 수용되지 않았다. 이 탓에 전임자 휴직 인정 등을 두고 전교조와 정부 간 갈등이 매 학기 반복되고 있다.

jylee2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