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동기대비 5.4% 증가 그쳐…예상치 크게 못 미쳐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11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에 비해 5.4% 증가했다고 중국 해관총서가 8일 발표했다.

이는 시장 전망치인 9.4%와 전달 증가율인 15.6%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여서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충격파가 중국 수출전선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끼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1월 수입액도 작년 같은 달보다 3.0% 증가하는 데 그쳐 전망치인 14.0%에 한참 미치지 못했다. 중국의 10월 수입 증가율은 21.4%였다.

ch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