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심의서 정부안보다 784억원 증액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해양수산부는 내년도 예산 규모가 국회 심의 과정에서 정부안보다 784억 늘어난 5조1천796억원으로 확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 5조1천796억원과 비교하면 1천338억원, 2.7% 증액된 규모다.

해수부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 해양관광 활성화, 수산자원 회복, 항만·어항 건설 예산이 증가해 내년 주요 해양수산 정책 추진이 탄력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우선 군산·강원 고성·제주 지역 해양관광 복합단지 조성에 30억원을 새로 반영했다.

이곳은 해양레저·관광의 저변을 넓히고자 해양레저 인프라와 체험·교육 시설이 모인 복합단지다.

또 해양자원을 활용한 완도 해양치유센터 건립에 5억원, 부산·통영 마리나 비즈센터 2곳 조성에 8억원의 예산을 각각 투입한다.

자원관리형 어업 생산체계 정착을 위해 연근해 어선 감척에 90억원, 연어·대문어 자연 산란장 조성에 17억원이 각각 증액됐다. 대표 수출 품목인 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가공시설 현대화 사업 예산도 33억원 늘어났다.

'조건불리지역 수산직불금' 지급 대상을 제주 동(洞) 지역으로 넓히는 예산 3억원도 추가로 확보됐고, 가거도항 태풍피해 복구 등 국가 어항 건설에도 181억원이 더 들어간다.

해수부는 항만별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새만금 신항 100억원, 서귀포 크루즈항 터미널 90억원, 포항영일만 신항 65억원, 울산신항 50억원, 광양항 49억원, 목포신항 24억원, 부산북항 재개발 10억원 등을 증액했다.

해수부는 또 해양생물 구조·치료·다양성 보전을 맡는 해양생태과학관 건립 예산 11억원을 확보했으며, 해양바이오 산업을 육성하는 해양생물자원관의 배양인프라 구축에 14억원을 더 받았다.

선원·항만종사자의 열악한 근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선원복지회관에는 15억원, 항만종사자 복지관에는 20억원이 각각 새로 투입된다.

이번에 국회에서 확정된 예산 5조1천796억원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수산·어촌 분야는 올해보다 4.1% 늘어난 2조2천448억원이 투입된다.

해양환경 분야는 13.8% 늘어난 2천741억원, 교통·물류 분야는 0.4% 증가한 2조4천605억원, 과학기술 분야는 2.3% 늘어난 2천3억원이 각각 배정됐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번에 국회에서 확정된 예산의 적기 집행을 위해 연말까지 구체적 사업계획을 세울 계획"이라며 "해양수산업계가 맞닥뜨린 어려움을 극복하고,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ts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