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세종시가 국회 분원 건립 비용 10억원 등 모두 3천817억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이는 지난해 3천598억원보다 6.1%(219억원) 증가한 액수이다.

8일 세종시에 따르면 이날 새벽 국회를 통과한 정부 예산안에는 시가 요청한 주요 현안사업인 국회 세종의사당 10억원, 세종 산업기술단지 5억원, 보건환경연구원 실험장비비 4억원, 박물관 단지 조성 5억원, 오송-조치원 연결도로 70억원 등 5건이 반영됐다.

또 하수관로 정비 153억원, 스마트시티 확산 132억원, 상수도 시설 확충·관리 116억원, 지역투자촉진 99억원, 도시재생사업 74억원, 지역특화산업 육성 59억원, 지방하천 정비 58억원, 시청자미디어센터 50억원, 경제협력권 산업 육성 50억원 등이 국회 예산 심사 과정에서 감액 없이 원안 의결됐다.

시는 정부안 편성 이후 공모사업으로 첨단교통관리시스템 구축(9억원), 노후 작은 도서관 리모델링(7천만원) 등의 사업 예산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국회 분원 건립 예산이 반영된 것은 균형발전과 실질적인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의지의 산물로 평가한다"며 "그간 행정부와 입법부가 떨어져 있어 생긴 행정 비효율을 해소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kjun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