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5연승을 질주 중인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5연패에 빠진 KB손해보험을 상대로 더욱 공격적인 배구를 펼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8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KB손해보험과 프로배구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 나서기 전 "오늘은 박주형이 아닌 문성민이 먼저 들어간다. 공격적으로 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높이를 높이고 싶었다. 성민이가 들어가면 서브도 강해진다"고 기대했다.

문성민은 올 시즌 교체 선수로 투입돼 결정적인 점수를 내는 경기가 많았지만, 이번 경기에서는 초반부터 팀 분위기를 끌어 올리는 역할을 맡았다.

리그 2위인 현대캐피탈이 이 경기에서 승리하면 대한항공을 제치고 선두 자리를 차지하게 된다.

최 감독은 연승과 선두 싸움으로 선수단 분위기가 자칫 들뜨지는 않을까 경계했다.

그는 "선두 싸움이 선수들에게 동기 부여가 될 수는 있는데 아직은 안정된 전력이 아니다"라며 "욕심을 내기보다는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가는 생각을 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경기에서 이겨서 생기는 자신감이 있고, 선수들끼리 신뢰가 쌓이면서 생기는 자신감이 있다. 아직 우리 팀이 그 정도(신뢰를 바탕으로 한 자신감)는 아닌 것 같다. 승리하면서 자신감을 얻는 것은 맞는 것 같다"며 팀이 좀 더 탄탄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abb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