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카드는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미국의 온라인쇼핑몰인 아마존과 함께 해외직구 고객에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고객이 신한카드의 모바일 플랫폼인 '신한페이판'(PayFAN)의 '글로벌 플러스'에 마련된 아마존 포털에서 미화 150∼500달러어치 구매 시 15달러, 500달러 이상은 50달러를 즉시 할인해준다.

글로벌 플러스는 해외여행, 직구 등 글로벌 수요를 감안해 지난 10월 선보인 서비스로, 호텔스닷컴, 우버, 에어비앤비, 클룩 등 글로벌 플랫폼사와 제휴해 다양한 서비스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한다.

신한카드는 또한 아마존과 협력해 지난달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 기간 신한카드 고객 전용 포털을 구축했다.

블랙프라이데이 이벤트는 호응이 좋아 9일 만에 조기 종료됐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추가 행사 문의가 쇄도해 고객 성원에 대한 감사로 이번 크리스마스 이벤트를 개최하게 됐다"라며 "향후에도 고객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디지털 회사로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pseudoj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