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지출 7조8천억 원…7.3%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환경부는 2019년도 예산과 기금 7조8천497억 원을 운용하는 계획이 국회 본회의 의결로 최종 확정됐다고 8일 밝혔다.

내년 예산과 기금 등 총지출은 올해보다 5천317억 원 증액돼 7.3% 증가했다.

예산은 올해 6조3천906억 원에서 5천349억 원 늘어난 6조9천255억 원으로, 증가율 8.4%를 기록했다.

기금은 올해 9천274억 원에서 32억 원 줄어든 9천242억 원이다.

전기자동차와 수소연료전지차 등 친환경 자동차 관련 사업의 예산이 대폭 증가했다.

전기자동차 보급 및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은 국회 심의 과정에서 가장 큰 폭으로 예산이 늘어났다. 정부가 제출한 4천572억 원에 국회 의결로 830억 원이 더해져 내년 예산 5천402억 원이 됐다.

수소연료전지차 보급 사업은 예산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올해 예산 185억 원에서 내년 1천420억 원이 돼 664.3% 증가했다.

대기 개선 추진대책 예산은 정부가 올해 본예산 2천143억 원에서 내년 2천614억 원을 요청했으나 국회에서 40억 원 삭감돼 최종적으로 20.1% 증가한 2천574억 원으로 확정됐다.

j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