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주말인 8일 서울 용산 노숙인 보호시설인 '다시서기 종합지원센터'를 방문, "관계자 간담회를 통해 추가 지원방안을 검토하는 등 노숙인 지원정책을 보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전날 주말 강추위가 예상되자 보건복지부에 '홀몸노인·쪽방촌 주민·노숙인 등의 안전을 세심하게 살펴달라'고 긴급지시한 데 이어 이날 직접 노숙인 쉼터를 점검했다.

이 총리는 센터 관계자로부터 시설 현황 등을 보고받은 뒤 "지난 10여년 간 노숙인 지원제도가 큰 폭으로 개선돼 노숙인 수가 점차 감소하고 삶의 질도 향상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 총리는 노숙인 지원제도의 보완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노숙인 주거 및 일자리 지원 확대, 인력확충 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노숙인 생활시설을 둘러보고, 애로사항에 관해 청취했다.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노숙인 수는 2014년 1만2천347명, 지난해는 1만828명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해 기준으로 서울이 3천653명으로 가장 많고, 대구가 1천1명으로 뒤를 이었다.

noano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