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차전 합계 5-1로 앞서…챔피언스리그 첫 진출 감격

(대구=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시민구단 대구FC가 사상 처음 대한축구협회(FA)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대구는 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울산 현대와 홈경기에서 김대원, 세징야, 에드가의 연속 골에 힘입어 3-0으로 완승했다.

지난 1차전 원정경기에서 2-1로 승리했던 대구는 1, 2차전 합계 5-1로 울산을 꺾고 감격스러운 첫 우승을 거뒀다.

대구는 FA컵 우승팀 자격으로 차기 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챔피언스리그에 진출했다.

울산은 K리그1 3위 팀 자격으로 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페락(말레이시아)-키치SC(홍콩) 경기의 승자와 2월 19일 홈에서 단판 경기를 치러 해당 경기에서 승리하면 조별리그에 참가한다.

대구는 1차전과 큰 변화 없이 대형을 짰다. 스리백으로 수비벽을 쌓은 뒤 외국인 선수 세징야와 에드가를 투톱으로 세웠다.

반면 울산은 1차전에 출전한 11명 중 7명을 바꾸며 큰 변화를 줬다.

골키퍼 김용대를 비롯해 수비수 이영재, 이창용, 김창수와 미드필더 이영재, 한승규, 김인성 등 새 얼굴을 선발로 투입했다.

중원의 핵심 믹스는 1차전 때 발목을 다쳐 이날 경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2골 이상 넣어야 하는 울산은 경기 초반 라인을 앞으로 당겨 총공세를 펼쳤지만, 대구의 수비벽에 번번이 막히며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오히려 대구가 침착하게 울산의 공격을 막아낸 뒤 결정적인 역습 기회를 잡으며 내실 있는 경기 운영을 했다.

대구는 전반 14분 에드가가 역습 기회에서 중원을 돌파한 뒤 골망을 흔들었는데, 심판진은 공격자 파울을 선언해 골로 인정받지 못했다.

에드가는 실망하지 않았다. 전반 25분 왼쪽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했고, 1분 뒤에는 페널티 지역 왼쪽 앞에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상대 골키퍼 김용대가 몸을 던져 가까스로 막아낼 만큼 날카로운 슛이었다.

전반 추가시간엔 홍정운이 세징야의 프리킥을 헤딩슛으로 연결했는데, 다시 김용대의 선방이 나오면서 골을 기록하지 못했다.

울산은 전반을 0-0으로 마치자 후반에 승부수를 띄웠다. 미드필더 이영재 대신 공격수 에스쿠데로를 투입하며 공격에 힘을 실었다.

대구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상대 헐거워진 수비벽을 공략해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 14분 김대원은 중앙을 돌파해 페널티 지역으로 진출했다.

김대원은 오른쪽으로 패스를 시도했는데, 공이 울산 이창용의 발을 맞고 다시 김대원에게 흘렀다.

김대원은 침착하게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슈팅해 골망을 갈랐다.

1, 2차전 합계 3-1로 앞서나간 대구는 이후 더욱 강하게 골문을 잠갔다.

울산은 김승준 대신 이근호를 투입해 공격을 더 강화했지만, 대구는 흔들리지 않았다.

대구는 후반 31분 세징야가 쐐기 골을 넣으며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세징야는 골키퍼 조현우의 골킥이 상대 진영에서 흐르자 직접 잡아 골을 넣었다.

대구의 첫 우승을 알리는 축포였다.

대구 에드가는 후반 43분 전의를 잃은 울산을 상대로 세 번째 골을 넣으며 대구스타디움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