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대구FC 외국인 선수 세징야가 2018 KEB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FA)컵 득점왕에 올랐다.

세징야는 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FA컵 결승에서 한 골을 추가해 이번 대회 5골을 기록했다.

세징야는 32강 용인대와 경기에서 2골을 넣었고, 16강 양평FC전에서 1골을 터뜨렸다.

그리고 울산과 결승 1차전과 2차전에서 각각 천금 같은 골을 작렬하며 팀 우승을 이끌었다.

대구는 울산과 결승 1, 2차전에서 스리백으로 극단적인 수비 축구를 펼쳤다.

최전방 세징야, 에드가를 제외하면 모두 수비에 참여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 때문에 두 외국인 선수에게 주어진 임무는 막중했다.

세징야는 대구 안드레 감독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그는 결승 2차전 1-0으로 앞선 후반 31분 골키퍼 조현우의 골킥이 상대 진영에서 흐르자 직접 잡아 골을 넣으며 쐐기 골을 작렬했다.

득점왕과 우승 트로피를 동시에 거머쥐는 영양 만점의 통쾌한 한 방이었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