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임기창 황재하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임박한 분위기가 감지되는 가운데 주말인 8일 서울 곳곳에서 김 위원장 방문을 환영하는 행사가 열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서울방문-남북정상회담 환영 청년학생위원회'는 이날 종각역 앞에서 '통일의 랩소디 : 설레임' 환영 문화제를 열었다.

참가자 100여명은 각자 한반도기를 흔들며 김 위원장 방남에 대해 강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상회담에 거는 기대를 말하거나 준비한 율동을 하는 순서도 진행했다.

한 참가자는 발언 기회를 얻어 "김정은 위원장의 방문을 뜨겁게 환영한다"며 "70년의 불신을 해소하고 평화를 넘어 통일이 시작되는 새로운 한반도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행사를 지켜보던 한 행인은 "남한에서 왜 나라를 망치고 있나. 젊은 사람들이 역사 공부를 안 한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정은 찬양' 논란을 빚은 단체인 위인맞이환영단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향린교회에서 '왜 위인인가'를 주제로 공개세미나를 열었다.

환영단의 김수근 단장은 앞서 지난달 26일 광화문 광장에서 연 출범 기자회견에서 자신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열렬한 팬"이라고 소개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방문을 환영한다. 나는 공산당이 좋다"고 말한 바 있다. 방송 인터뷰에서도 같은 취지로 발언했다.

김 단장은 이날 세미나에서 "미국이라는 '깡패 국가'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김 위원장은 이런 미국을 굴복시켜 한반도에서 전쟁놀음하지 못하게 한 위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환영단의 다른 단원은 "우리는 북측 지도자에 대해 잘못된 편견을 갖고 있는데, 판문점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의 인간미 넘치고 예의 바른 모습에 감동했다"며 "정상회담 내내 남측 대표단까지 세심히 배려하는 모습에서 진솔한 인간미도 느껴졌다"고 했다.

pulse@yna.co.kr